달홀주(達忽酒) 유래

달홀(達忽)은 고구려 시대 강원도 고성(高成)군의 옛 이름입니다.

달홀의 ‘달’은 이 시기 ‘산’을 뜻하는 말이었고 ‘홀’은 성(城)이나 ‘고을’을 의미하는 말이었습니다.
‘달홀’은 산이 많은 고을 즉 ‘높은 고을(高城)’을 뜻하는 말입니다.

달홀주 소개 바로가기
달홀주 제품소개

달홀주는 50여 년간 막걸리에 매달려 2대째 가업으로 이어가고 있는 농업회사법인 주식회사 달홀주조에서
고성의 청청한 바닷속 605m 아래에서 생산되는 깨끗한 해양심층수와 시원한 해풍을 맞고 자란
고성 쌀로 빚은 술로 두 번 걸러 더욱 깨끗한 맛과 향을 지닌 고성 명품 우리 술입니다.

생산제품 바로가기
언론 속의 달홀주